콘텐츠바로가기

민주당, 사드 중단 촉구 위해 황교안 권한대행에 면담 추진

입력 2017-03-17 10:45:59 | 수정 2017-03-17 10:45:5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대책특별위원회는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1차 회의를 열고, 사드배치 중단 촉구를 위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은 회의를 마치고 "20일 특위 위원들이 황 권한대행과 면담하기로 했다"며 "황 권한대행이 거부하더라도 의원들은 방문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황 권한대행을 만나 사드 졸속 배치 중단과 국회 비준동의 수용을 촉구할 것"이라며 "면담이 이뤄지지 않으면 이런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채택하겠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우상호 원내대표에게 국회비준 동의를 위한 권한쟁의심판 청구에 대해 국민의당·정의당과 공조할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

앞서 민주당 원내지도부는 사드 배치에 대해 헌법이 보장한 국회의 '동의권'을 침해한 것으로 판단했다. 정부가 사드배치에 대해 국회 비준을 받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또 특위는 중국의 보복 조치에 따른 우리 기업의 피해 실태를 조사하기로 하는 등 정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 의원은 "중국을 자극하면서 기업의 피해가 굉장히 커지고 있다"며 "실제로 기업인들이 어떤 피해를 받고 있는지 파악할 생각이며, 이에 대한 정부의 대책 마련에 대해서도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