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전문]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발언 논란 사과 "폄훼 의도 없다"

입력 2017-03-17 11:32:25 | 수정 2017-03-17 11:34:15
글자축소 글자확대
출처=설민석 SNS기사 이미지 보기

출처=설민석 SNS



한국사 스타강사 설민석이 민족대표 33인 폄훼 발언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설민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으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 역시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어 설민석은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으며,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것은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말했다.

설민석은 "저는 단지 당시에 목숨을 걸고 일본 제국주의와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뿐"이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설민석은 1919년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고급 요릿집인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을 한 것에 대해, 태화관을 룸살롱으로, 손병희의 셋째 부인이었던 주옥경을 술집 마담으로 폄훼했다는 논란이 일었다. 그는 한 강의에서 "민족대표 33인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장소는 당시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라 할 수 있는 태화관이었다. 거기 모여 대낮부터 술을 마시기 시작한 거다"라고 했다. 또 "그들이 태화관에 모인 이유는 그곳의 마담인 주옥경과 손병희가 내연 관계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손병희 후손들은 명예훼손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 설민석 입장문 전문 ]

안녕하세요. 설민석입니다.

오늘 보도된 사건과 관련하여 저의 입장을 밝히고자 이 글을 씁니다.

저는 수험강사로서 교과서를 기본으로,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고자 노력해왔습니다.
다만, 객관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한다고 해도,
역사라는 학문의 특성상 다양한 해석과 평가가 존재합니다.
때문에 저와 생각이 다른 여러 분들의 따끔한 조언과
걱정 어린 시선이 있음도 잘 알고 있고,
모두 감사한 마음으로 수렴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늘 불거진 민족대표 33인에 대한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민족대표 33인이 3.1 운동 당일에
태화관에서 독립선언서를 낭독한 후,
자발적으로 일본 경무 총감부에게 연락하여 투옥된 점과,
탑골공원에서의 만세 운동이라는 역사의 중요한 현장에 있지 않았다는 점,
그리고 그 자리에서 만세 운동을 이끈 것은
학생들과 일반 대중들이었다는 사실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계의 평가가 있으며 민족대표에 대한 비판적인 견해 역시 존재합니다.

저는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하여
도서 및 강연에 반영하였으며,
그 날, 그 장소, 그 현장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서는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그 날 그 사건에 대한 견해일 뿐이지,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습니다.
또한 그 날의 사건만으로 민족대표의 다른 업적들이
희석되거나 가려져서도 안 되며,
그분들을 추모하여 의미 있는 활동을 하고 계신
유족 여러분들께 상처가 되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저는 단지 당시에 목숨을 걸고
일본 제국주의와 싸운 수많은 학생들의 노력과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이름 모를 대중들의 숭고한 죽음을
널리 알리고 싶었을 뿐입니다.
하지만 제 의도와는 다르게 사건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습니다.

저 때문에 상처받으신 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앞으로는 더욱더 신중한 자세로 역사 대중화에 힘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설민석 올림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