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한채영 "'가을동화' 망친다는 악플에 결국…" 눈물

입력 2017-03-17 11:47:35 | 수정 2017-03-17 11:47:35
글자축소 글자확대
'언니들의 슬램덩크2' 한채영기사 이미지 보기

'언니들의 슬램덩크2' 한채영


'언니들의 슬램덩크2' 한채영이 과거 '가을동화' 출연 당시 맘고생한 사연을 고백했다.

17일 방송되는 KBS2 '언니들의 슬램덩크 2' 녹화에서 한채영은 "한국 말도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캐스팅 됐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한국 말도 서툴고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캐스팅이 됐다"며 "시청률이 올라가는것에 비례해서 '못봐주겠다', '드라마 망친다' 등 욕을 많이 먹었다"라고 털어놨다.


한채영은 "이후 점점 비중이 줄었다"면서 "많이 창피하고 죄송스러웠지만 모든 것이 다 나 때문이라 누구에게 털어놓을 수도 없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하지만 한채영은 "당시 '이 모든 것이 연습하는 시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 또한 좋은 기억"이라고 스스로를 다독였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