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봉순' 박보영 "한계 느꼈지만 다양한 모습 위해 노력"

입력 2017-03-17 14:42:06 | 수정 2017-03-17 14:42: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뽀블리'란 별명에 감사하고 있지만 한계도 느끼고 있습니다. 앞으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고민하고 있습니다."

박보영은 17일 경기도 파주시 하지석동 원방스튜디오에서 열린 종합편성채널 JTB의 금·토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보영은 "전작인 tvN '오 나의 귀신님'에서와 다른 모습을 보여주려 했는데, 모니터하며 느낀점은 '내가 갖고 있는 모습에 한계는 있구나' 라고 느꼈다"면서 "(내가 그린 인물들은) '어느 정도의 공통적인 부분은 있고, 해 나가면서 넘어가야 할 산이있구나'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는 좋게 봐주신 거 같아 그 안에서 다르게 해보려고 했고,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도봉순'은 '현실 기반형 여성 슈퍼 히어로 드라마'를 표방한다. 선천적으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박보영 분)이 특이한 성격의 게임업체 최고경영자(CEO) 안민혁(박형식 분)과 신참형사 인국두(지수 분)를 만나 벌이는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평화롭던 마을에서 발생한 의문의 여성 연쇄실종사건과 세 남녀의 로맨스가 얽혀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코미디와 로맨스, 스릴러물을 잘 버무려 낸 가운데 청춘스타가 표현하는 각 캐릭터의 매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특히 괴력을 보유하고 있지만 사랑스러운 도봉순을 그려낸 박보영의 힘이 크다.

'도봉순' 시청률은 JTBC 금·토 드라마 사상 최고(6회·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8.7%)를 경신하며 호조세다. 첫 회는 JTBC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인 4.0%로 집계됐고, JTBC 드라마 역대 최고시청률(무자식 상팔자·9.23%)도 머지 않은 수치다.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스틸컷 사진=JTBC 제공 사진='힘쎈여자 도봉순'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 스틸컷 사진=JTBC 제공 사진='힘쎈여자 도봉순'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