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vs 안희정, '자유한국당과의 대연정' 두고 TV토론회서 격돌

입력 2017-03-17 14:15:22 | 수정 2017-03-17 14:26:1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대연정'을 두고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안 지사는 이날 MBN에서 열린 연합뉴스TV 등 보도·종편방송 4개사 주최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토론회에서 "적폐청산도 여야가 함께 가야 한다. 협치와 연정은 필수"라고 말했다. 이어 "탄핵은 민주당만의 힘으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적폐청산도 국가 대개혁도 여야가 함께 가야 한다. 개혁과제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용기를 내 손을 잡겠다"며 "상대를 인정하고 같이 가자고 손을 내밀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탄핵이 마무리됐다. 혼란을 최소화하고 위기를 극복해야 하며 정치권이 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전통적인 지지기반에 안주하지 않겠다. 합리적 중도와 보수까지 외연을 확대하겠다"며 "촛불광장에는 보수도 진보도, 영남도 호남도 하나였다. 민주당을 변화시키고 강한 민주당,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반면 문재인 전 대표는 "자유한국당과 대연정은 안된다"고 못박았다.

문 전 대표는 "대통령 탄핵도 대연정 없이 국민들의 힘으로 해냈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