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추미애 "정치권에 보수는 없고 꼼수는 남았다"

입력 2017-03-17 17:05:45 | 수정 2017-03-17 17:05: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추미애기사 이미지 보기

추미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17일 "우리 정치권에 보수는 없고 꼼수는 남았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이 주도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대선날 개헌을 합의했다"면서 "이는 민주당을 뺀 3당 합의가 아니라, 국민을 뺀 3당 합의"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헌법유린으로 대통령이 탄핵당한 자유한국당이 과연 국민을 빼고 헌법 개정을 말할 자격이 있느냐"면서 "국회 개헌특위의 논의 과정도 무시하고 정략적 합의를 한 것은 말 그대로 개헌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당은 내년 6월 개헌을 목표로 제대로 된 개헌, 국민이 중심이 된 개헌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