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공각 기동대' 스칼렛 요한슨 "실제 투명 수트가 있다면…"

입력 2017-03-17 16:24:52 | 수정 2017-03-17 16:25: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할리우드 인기 배우 스칼릿 요한슨은 실제 투명 수트가 생긴다면 무엇을 하고 싶을까.

스칼렛 요한슨은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영화 '공각 기동대 : 고스트 인 더 쉘'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질문에 소박한 답을 내놨다.

그는 "완전히 익명 상태로 다니고 싶다"며 "유명해지면 그런 것을 못하지 않나. 지하철을 타고 사람을 관찰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잠시 고민을 하던 스칼렛 요한슨은 "잘 생각해보지 않은 것이라 잘 모르겠다. 지하철을 한 번 타보고 싶다"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다.

한편 '공각기동대'는 세계를 위협하는 범죄 테러 조직에 맞선 특수부대 요원들의 이야기를 그린 SF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칼렛 요한슨은 오차 없는 두뇌와 완벽한 신체 능력으로 팀을 이끄는 리더 '메이저'역을 맡았다. 오는 29일 개봉.

글=김현지 / 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