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3년 만에 모습 드러내는 세월호…"19일 인양 최종점검"

입력 2017-03-17 15:17:43 | 수정 2017-03-17 16:21: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자료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세월호 관련 다큐멘터리. (자료 = 한경DB)


세월호가 3년 만에 모습을 드러낼까. 세월호 인양 관련 최종점검을 이번 주말 진행한다.

해양수산부는 소조기가 시작되는 19일 전후로 세월호 시험인양을 포함한 각종 점검작업에 나선다고 17일 밝혔다.

소조기는 밀물과 썰물의 차이가 가장 작아 유속이 느려지는 시기로 한 달에 2번 찾아온다. 한번 찾아온 소조기는 약 4∼5일간 지속하며, 이달 말에는 21일께 물의 흐름이 가장 약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현재 세월호를 끌어올릴 잭킹바지선 2척이 선체 고정을 위한 정박 작업을 완료했다. 유압잭 점검 등 막바지 준비 중이다. 잭킹바지선이 끌어올린 세월호를 받쳐 들고 목포신항으로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도 전일 인양 현장에 도착했다.

전체 인양 작업은 ▲세월호 선체에 설치한 리프팅빔에 연결된 와이어의 다른 한쪽 끝을 잭킹바지선의 유압잭과 연결 ▲세월호를 인양해 반잠수선이 대기하고 있는 안전지대(조류가 양호한 지역)로 이동 ▲반잠수선에 세월호를 선적·부양 ▲목포신항 철재부두로 이동(약 87㎞)해 육상 거치 순으로 진행된다.

해수부와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는 이번 소조기에 유압실린더와 컴펜세이터(파도, 바람 등로 와이어에 가해지는 하중 증가를 완화해주는 장치) 등 기계장치의 작동 시스템을 점검한다.

19일엔 유압을 실제로 작동시켜 세월호를 해저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시험인양을 시도한다.계산한 선체 무게중심 등 각종 항목을 확인하고, 보정값을 컴퓨터 제어시스템에 적용해 66개 인양 와이어에 걸리는 하중의 정밀배분 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