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힘쎈여자 도봉순' PD가 본 주연배우 3인방 강점은?

입력 2017-03-17 15:44:41 | 수정 2017-03-17 15:46:3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오정민 기자 ] '디테일이 강한 배우'(박보영)·'습득이 빠른 배우'(박형식)·'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좋은 배우'(지수).

종합편성채널 JTBC의 금·토 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이하 '도봉순') 연출을 맡은 이형민 PD는 17일 경기도 파주시 하지석동 원방스튜디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활약하고 있는 주연 배우 박보영, 박형식, 지수(본명 김지수)에 대해 이같이 평가했다.

우선 드라마를 이끌고 있는 박보영에 대해 이 PD는 "배우는 디테일이 승부처인데 놀라는 일이 많다"고 말했다.


특히 박보영은 '힘 없이 들어온다', '멍하게 있는다' 등 지문을 자연스럽게 살려내는 능력이 뛰어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박보영은 '방을 나가는 장면'에서 발로 서랍장을 닫고 나가더라"며 "어떻게 연기할 지 깨알같은 디테일이 궁금한 배우"라고 설명했다.

박형식은 "습득력이 매우 빨라 앞으로도 좋은 배우의 길을 가겠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 PD는 드라마 시작 전 박형식에게 상대 배우와의 호흡을 강조했는데, 그 결과 본인도 의식하지 못할 정도로 자연스럽게 연기할 수 있는 수준에 이르렀다는 후문이다.

그는 "박형식이 하루는 촬영장에서 '연기한 거 같지 않은데 잘 됐는지 모르겠다'고 하더라"며 "'박보영 씨와 마음에 있는 생각들을 얘기하고 놀듯이 해보자'고 지시했는데 잘 담아냈다"고 말했다.

지수(본명 김지수)에 대해서는 "뚜벅뚜벅 가는 좋은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그는 "지수가 연기에 대해 굳은 의지를 갖고 있다"며 "좋은 배우가 되겠다는 자세가 좋아 갈수록 애정이 간다"고 설명했다.

'도봉순'은 선천적으로 괴력을 타고난 도봉순(박보영 분)이 특이한 성격의 게임업체 최고경영자(CEO) 안민혁(박형식 분)과 신참형사 인국두(지수 분)를 만나 벌이는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평화롭던 마을에서 발생한 의문의 여성 연쇄실종사건과 세 남녀의 로맨스가 얽혀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코미디와 로맨스, 스릴러물을 잘 버무려 낸 가운데 청춘스타가 표현하는 각 캐릭터의 매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다.

'도봉순' 시청률은 JTBC 금·토 드라마 사상 최고(6회·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8.7%)를 경신하며 호조세다. 첫 회는 JTBC 역대 드라마 최고 시청률인 4.0%로 집계됐고, 현재 JTBC 드라마 역대 최고시청률(무자식 상팔자·9.23%)도 머지 않은 상황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