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 "대북 전략적 인내 이제 끝났다…모든 조치 모색"

입력 2017-03-17 17:38:15 | 수정 2017-03-17 17:39: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17일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고 선언했다.

트럼프 행정부 초대 외교 사령탑인 틸러슨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전략적 인내는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뜻한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포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취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의 수위를 더 높일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틸러슨 장관은 "우리는 북한이 핵무기,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해야 대화할 것"이라고 밝힌 뒤 북핵 동결을 위한 대화에 대해 "동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시기 상조"라고 못박았다.

그는 또 "북한이 미국 본토에까지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내일) 중국에 가서 중국이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관련 보복 조치도 언급했다. 그는 "한국에 대한 경제적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매우 유감스럽다"며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틸러슨 장관의 방한은 취임 후 처음이다. 17일 방한 첫 일정으로 남북 대치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북한을 향해 '무언의 경고'를 보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