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틸러슨 美국무 "중국 사드 보복 유감 … 자제 촉구한다"

입력 2017-03-17 19:04:41 | 수정 2017-03-17 19:04: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외교부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은구 기자 egkang@hankyung.com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17일 "중국의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관련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는 부적절하고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 초대 외교 사령탑인 틸러슨 장관은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윤병세 외교부 장관과의 내외신 공동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중국이 이러한 행동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북한에 대한 전략적 인내 정책은 이제 끝났다"고 선언했다.

전략적 인내는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기다리는 전임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뜻한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도록 하는 포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외교적, 안보적, 경제적 모든 형태의 조치를 모색하고 모든 옵션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나는 우리가 유엔 안보리 제재 조치를 최고 수준으로 취했다고 믿지 않는다"며 대북 제재의 수위를 더 높일 필요성을 강조했다.

틸러슨 장관은 대북 군사 옵션에 대해 "군사적 갈등까지 가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전제하면서도 "만일 북한이 한국과 (주한)미군을 위협하는 행동을 한다면 그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위협수준을 더 높여 어느 수준까지 가면 행동을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우리는 북한이 핵무기, 대량살상무기를 포기해야 대화할 것"이라고 밝힌 뒤 북핵 동결을 위한 대화에 대해 "동결 이야기를 하는 것은 시기 상조"라고 못박았다.

그는 또 "북한이 미국 본토에까지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내일) 중국에 가서 중국이 무슨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 후 한국을 처음 찾은 틸러슨 장관은 17일 방한 첫 일정으로 남북 대치의 상징인 비무장지대(DMZ)를 방문, 북한을 향해 '무언의 경고'를 보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