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헨리, '퓨처 와이프' 찾기 위해 스키장 찾았다

입력 2017-03-18 11:58:18 | 수정 2017-03-18 11:58: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나혼자산다



‘나혼자산다’ 헨리가 퓨처 와이프를 찾으러 스키장으로 향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산다’에서는 혼자 스키장을 찾은 헨리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혼자산다’에서 헨리는 캐나다에서 살 때 매년 스키장에 갔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헨리는 “한국에선 처음이다 10년 만에 처음 타러 간다. 캐나다에서 하프 파이프 그걸 했었다”며 자신의 실력을 자랑했다.

그러더니 매니저에게 “혼자 가는 게 좀 이상하지 않냐”고 질문했다. 헨리는 “혼자 스키장을 간 적이 없다. 친구들이랑 같이 갔다. 그래서 혼자 가는 게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그래서 제시, 잭슨 등에게 함께 가자고 전화를 했지만 시간이 맞지 않았다.

한편 헨리는 ‘퓨처 와이프’를 만날 생각에 들뜨기도 했다. 그는 “사람들은 스키장 가서 스키만 타는 게 아니지 않냐”며 “거기 가서 남자들끼리 여자들끼리 스키만 타지 않고 퓨처 와이프를 찾는다고 하더라. 그래서 저는 퓨처 와이프를 찾으러 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