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는형님' 찾은 한은정 "헨리보다 더 웃기고 싶다"

입력 2017-03-18 14:13:17 | 수정 2017-03-18 14:13: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아는형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아는형님



'아는 형님' 한은정이 예능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18일 오후 방송될 JTBC '아는 형님'에서는 형님 학교를 찾은 가수 헨리와 배우 한은정의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날 '아는 형님'에 출연한 헨리는 한은정을 훑어보더니 괴상한 감탄사를 연발해 형님들의 빈축을 샀다. 이어 헨리는 한은정에게 "수술 되게 잘됐다"며 돌직구를 던져 한은정을 당황케 했다.

한은정은 "어딜 말하는 거냐"고 묻자 헨리는 그녀의 등을 가리키며 "날개 없어지는 수술"이라는 재치 있는 답으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은정 또한 녹화에서 “나도 나름 웃기다는 소리 좀 듣는다”라고 자기소개를 한 후“아이돌 헨리와 함께 출연해서 기쁘지만 헨리보다 내가 더 웃기고 싶다. 살아남으려면 웃겨야 할 것 같다”고 굳센 각오를 밝혀 형님들은 놀라게 했다.

시작부터 귀여운 욕망을 밝힌 한은정은 형님들의 기대에 부응하듯 솔직한 토크와 몸을 사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의 활약에 서장훈은 “한은정 정말 많이 준비했다”며 극찬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헨리와 한은정의 활약이 기대되는 JTBC '아는 형님'은 18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