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등래퍼' 최하민, 양홍원과 정면 대결에서 아쉬운 패배

입력 2017-03-18 14:58:02 | 수정 2017-03-18 14:5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고등래퍼



'고등래퍼' 최하민이 양홍원에게 아쉽게 패배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래퍼' 6회에서는 '지역 대항전'을 통해 실력파 고등래퍼들이 대거 탈락하는 충격적인 결과가 공개됐다.

서울강동과 경인서부 지역은 고등래퍼이기에 가능했던 랩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교과서에 등장하는 문학 작품을 인용해 가사를 작성해야 하는 '교과서 랩' 배틀을 적용했기 때문. 경인서부 김규헌과 김태엽은 김소월의 시 '진달래꽃'을, 서울강동 방재민과 조민욱은 시조 '청산별곡'을 인용한 노래 '얄랴리'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이어 멘토와 고등래퍼 합동무대에서는 제시와 김동현(MC그리)이 '아임 굿(I'm Good)'이라는 무대로 기선을 제압했다. 김동현은 "할 말 있으면 내 앞에 와서 하라"며 악플러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사이다 랩'을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다.

멘토 매드클라운과 김선재가 함께 하는 무대에서는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완성도 높은 공연이 펼쳐졌다. 이들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에서 권력의 상징으로 등장한 주인공 '엄석대'를 곡 제목으로 활용해 학교폭력의 현실을 강하게 꼬집은 소름 돋는 무대를 선보였다. 강렬하게 꽂히는 후크와 안정적인 래핑, 소품을 활용한 무대 연출로 관객들을 압도하며 멘토 양동근으로부터 "로열석에서 20만 원 내고 본 듯한 무대다. 멋진 무대였다. 행복하다"는 극찬을 받았다. 하지만 김선재의 선전에도 총 평점에서는 결과 뒤집기에 성공하지 못해 서울강동 지역이 전원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다.

이어 '에이스 오브 에이스' 양홍원과 최하민의 정면 대결이 펼쳐졌다. 고등래퍼 최강의 2인자 대결로 '사실상 결승전' 무대라는 기대감이 높아 초미의 관심이 집중되기도 했다.

최하민은 멘토 스윙스와 함께 '뭔말알'이라는 곡으로 강렬한 무대를 선보였으나, 트렌디한 비트와 강렬한 후크를 무장한 '번지'라는 곡을 선보이며 멘토 기리보이&서출구와 함께 무대를 꾸민 양홍원을 꺾지 못하고 탈락하게 되는 충격적인 결과를 안겼다. 이에 '힙합의 성지' 경인동부 지역 고등래퍼 전원이 탈락하게 됐고, 양홍원은 310점으로 지역대항전 최고 점수를 받으며 최강 래퍼를 입증했다.

이로써 '지역 대항전'을 통해 서울강서, 경인동부, 부산경상 지역 단 3개의 지역만 살아남게 됐다. 하지만 '고등래퍼'는 다음화에서 패자부활전을 예고해 시청자들의 심장을 고동치게 만들었다. 탈락한 9명의 래퍼 중 단 3명 만이 살아남을 수 있는 패자부활전은 오는 22일 '고등래퍼' 공식 온라인페이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