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수부, 내일 세월호 인양 가능성 "사전 테스트 통과하면 시작"

입력 2017-03-18 20:45:21 | 수정 2017-03-18 20:45:2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정부가 이르면 내일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예정이다.

단 기상 여건이 좋고 인양을 위한 사전 테스트가 무사히 완료됐을 때만 가능하다.

해양수산부는 18일 "19일 기상 여건이 보다 호전되고 테스트 결과가 양호하다면 현장 전문가의 판단에 따라 테스트에 이어 인양 시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해수부는 "19일 오전 6시께부터 인양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2∼3시간 후 테스트 성공 여부가 결정되면 그 결과에 따라 인양 시도 여부를 19일 오전 8시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세월호가 가라앉아있는 해역에는 세월호를 끌어올릴 잭킹바지선 2척과 이렇게 끌어올린 세월호를 받쳐 들고 목포신항으로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이 대기 중이다.

해수부와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는 18일부터 잭킹바지선의 와이어 장력 테스트 등 인양을 위한 사전 점검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양이 시작되면 19일 오후 2∼4시께 선체가 수면 위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완전히 모습을 드러내는 시점은 오후 6∼7시께로 예상된다.

잭킹바지선이 끌어올린 세월호를 반잠수선에 선적하기까지는 3일가량이 걸리고, 목포신항으로 옮겨 거치하기까지는 하루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