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수부, 기상여건 악화로 내일 세월호 인양 계획 취소

입력 2017-03-18 21:10:54 | 수정 2017-03-18 21:21:3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해수부에서 세월호 인양을 취소했다.

해양수산부는 18일 세월호 본체 인양을 시도하려 했으나 기상여건이 악화돼 취소한다고 밝혔다.

앞서 해수부는 18일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공지를 돌려 "19일 기상 여건이 호전되고 인양 테스트 결과가 좋다면 바로 세월호 인양을 시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시간 후 "20일~22일 기상 여건 변동으로 19일 본인양 시도는 취소됐다"고 다시 공지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