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유재석의 굴욕, '패배의 아이콘' 인증 완료

입력 2017-03-18 21:45:00 | 수정 2017-03-18 21:4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유재석이 굴욕적인 하루를 보냈다.

18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대결 하나마나' 특집으로 여섯 멤버들이 하루 종일 각종 게임을 펼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멤버들은 앞선 방송에서 양세형이 제안한 PC게임 대결을 위해 PC방을 찾았다. 오랜만에 PC방을 찾은 멤버들은 무인 결제 시스템, 음식 주문 방법 등 달라진 PC방 문화에 놀라워했다. 우왕좌왕 하던 멤버들은 양세형이 나타나 일일이 지도를 해주기 시작하며 '오버워치' 게임에 나섰고, 유재석은 양세형에게 "이제 '양프로'라고 하자"며 지켜세워주는 모습이었다.

오락실로 이동해 격투게임과 인형뽑기에 도전했다. 양세형은 "나한테 이기는 사람은 소원하나 들어준다"는 도발에 유재석과 하하가 도전했지만, 양세형의 현란한 손놀림에 상대가 되지 못했다. 인형뽑기는 두 팀으로 나눠 대결에 나섰다. 재석 팀쪽이 인형이 많았지만,명수팀이 일렬로 인형을 잘 쌓은 덕분에 인형을 빨리 출구로 밀어내며 승리를 챙겼다. 패배한 팀은 식사를 사기로 했다.

볼링장에서는 양세형이 볼링화와 손가락 테이핑 등을 자랑하며 볼링인 자부심을 내세우는 등 유재석팀이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박명수가 공을 놓는 위치를 조정한 뒤 부터 연속 스페어 처리에 성공하며 역전했다. 마지막 프레임에서 유재석이 뒤집기를 노렸지만, 공은 어이없이 굴러가며 명수팀이 또 승리했다. 이에 유재석, 양세형, 광희는 손바닥으로 이마를 맞고 SNS 중계까지 되는 벌칙을 당했다.

저녁 식사 후 벌어진 마지막 게임 '부루마블'로 부동산 전쟁이 이어졌다. 재석팀은 초반부터 부산-서울 등 비싼 땅을 사들였지만 싼 땅은 과감히 포기하고 지나쳤다. 반대로 명수팀은 질보다 양으로 값싼 땅이 걸려도 최대한 사들였다. 양팀이 땅을 살만큼 산 상황에서 양세형이 던진 주사위에 재석팀 말이 명수팀 도시에 걸리며 큰 통행료를 내야했고, 재석 팀은 비싼 땅을 팔아 겨우 파산 위기를 모면했다.

양 팀의 말이 바뀌는 해프닝 속에 재석팀은 파리를 매각하는 불운까지 겹쳤고, 재석팀의 말이 명수팀 런던에 걸리며 결국 파산에 이르렀다.

이번 패배로 유재석 팀은 명수팀 멤버들에게 맨발로 뺨을 맞는 굴욕까지 당하며 하루를 마감했다. 재석팀은 다음 주에도 지지 않겠다며 이를 갈았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