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코스피, '13~18대' 대통령 체제 출범 후 1년…4차례 '상승'

입력 2017-03-19 10:04:23 | 수정 2017-03-19 10:04:23
글자축소 글자확대
1987년 헌법 개정으로 직선제로 뽑힌 '13∼18대' 대통령 체제 출범 후 1년 동안 코스피지수가 4차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이명박, 박근혜 전 행정부 시절에는 지수가 하락했다.

19일 한국거래소가 대통령 직선제가 도입된 이후, 역대 대선 전날부터 대선 후 1년간 코스피 등락률을 파악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대규모 투자 등 신정부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증시에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코스피지수가 가장 높게 상승한 기간은 노태우 정부 시절로, 상승률이 91.02%에 달했다. 코스피는 1987년 제13대 대선 전날인 12월 15일 '472.17'에서 1988년 12월 16일 '901.96'으로 급상승했다.


이어 김영삼 정부(660.6→864, 30.79%), 김대중 정부(418.49→524.85, 25.42%), 노무현 정부(709.22→811.2, 14.38%)가 뒤를 이었다.

그러나 이명박 정부 들어선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36.56% 하락했다. 2007년 17대 대선 전날인 12월18일 '1861.47'에서 1년 후인 2008년 12월19일 '1180.97'까지 후퇴한 것이다.

뒤이어 들어선 박근혜 정부 시절 역시 코스피지수가 떨어졌다. 2012년 18대 대선 전날인 12월18일 '1983.07'이던 코스피는 2013년 12월19일 '1975.65'로 밀렸다.

역대 대선 전 50일부터 대선 전날까지 코스피 추이를 보면 13대(-8.70%)와 15대(-17.40%), 17대(-9.30%) 대선 전에는 내렸고, 14대(9.05%)와 16대(7.78%), 18대(4.40%) 대선 전에는 올랐다. 이 경우 하락 폭이 상승 폭보다 상대적으로 더 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