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숯불에 '이과두주' 쏟아…3세 아이 숨지게 한 식당직원

입력 2017-03-19 10:21:03 | 수정 2017-03-19 10:21:0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과두주기사 이미지 보기

이과두주

서울 서부지법 형사1단독(정은영 판사)은 숯불에 술을 쏟아 손님을 다치고 숨지게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사상)로 기소된 식당직원 안 모(54·여)씨에게 금고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안 씨는 지난해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양꼬치 식당에서 종업원으로 일하던 중 술통을 꺼내다 떨어뜨렸다. 알코올 도수가 56도에 달하는 이과두주가 옆 식탁에 앉아있었던 손님 박 모(35)씨와 박 씨의 3살 난 아들의 몸은 물론, 숯불 위로 쏟아지면서 불이 번졌고, 이들 2명을 다치게 하고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고로 박 씨는 약 5주간 치료가 필요한 전신 17%의 2도 화상을 입었고, 아들은 전신 82%의 심각한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나흘 만에 쇼크로 숨졌다.

재판에서 안 씨는 동생이 운영하는 식당에 가끔 갔을 뿐, 주문을 받거나 음식을 나르는 등 관련 업무에 종사한 적은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 판사는 안 씨가 사고 당시 앞치마를 두르고 음식을 날랐던 점 등을 고려해 안 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정 판사는 "피고인 과실로 박 씨가 큰 화상을 입었고, 그 아들이 생명을 잃는 등 결과가 중하다"고 말하고, "피해자들에게 상당한 보험금이 지급됐고, 그와 별도로 피고인이 형사합의금 5천만 원을 지급해 원만히 합의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