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리즌①] 뒤틀린 수컷들의 세계… ‘교도소의 일그러진 영웅’

입력 2017-03-19 10:19:00 | 수정 2017-03-19 14:35:00
글자축소 글자확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기사 이미지 보기

‘프리즌’ 스틸컷 / 사진=쇼박스 제공

짙은 남성미가 물씬 풍긴다. 권력, 범죄, 배신, 복수가 뒤섞이며 뒤틀린 수컷의 세계를 만들어냈다. 그곳의 정점에 있는 건 교도소의 일그러진 영웅 익호다.

영화 ‘프리즌’(감독 나현, 제작 큐로홀딩스)은 범죄자를 사회에서 격리시키고 교정, 교화하는 시설인 교도소를 100% 알리바이가 보장되는 완전범죄 구역으로 탈바꿈시킨 신선한 발상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영화는 삼풍 백화점 붕괴 등 대형 사고와 비리와 부패가 만연했던 1995년도 지방의 한 교도소를 배경으로 한다. 교도소의 절대적 제왕 익호(한석규)의 수하들은 교도소 안팎을 자유롭게 오가며 사건을 일으킨다. 교도소 밖의 전략 브레인 김박사(김성균)가 범죄를 준비하고, 교도소 안에서는 준비된 계획을 전달받는다. 익호는 범죄의 양상에 따라 선수들을 뽑는다. 교도소 문이 열린다. 이들은 범죄를 저지르고 다시 돌아온다. 범죄의 소멸 지점에서 완전범죄가 탄생하는 순간이다. 이곳에 뺑소니, 증거인멸, 경찰 매수 등의 혐의로 검거된 전직 경찰 유건(김래원)이 입소한다. 유건은 익호의 눈에 띄고, 그와 함께 범죄에 합류한다.

기사 이미지 보기

‘프리즌’ 스틸컷 / 사진=쇼박스 제공

사회가 질서 정연하면 교도소 역시 잘 돌아가지만 사회가 불안정하고 시스템이 엉망이면 교도소도 마찬가지로 험악하고 무질하다. ‘프리즌’의 배경이 1995년도인 것도 영화의 설정에 힘을 더하기 위해서다.

교도소는 철저한 위계질서가 작용한다. 익호라는 절대적 존재는 교도소를 자신만의 왕국으로 만든다. 익호는 죄수들을 진두지휘하는 권력자이자, 교도관들조차 자신의 발밑에 두고 쥐락펴락한다. 비리 소장(정웅인)은 익호 덕분에 뒷돈을 챙겼지만 그의 눈치를 본다. 익호는 교도소 안에서 자신의 영역을 넓혀가며 범죄 전문 선수들을 선발하고, 완전범죄를 계획한다. 익호는 무자비하다. 인정도 없다. 걸림돌이 되는 건 그저 치워버리면 된다는 식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프리즌’ 스틸컷 / 사진=쇼박스 제공

일부 죄수들은 ‘교도소의 일그러진 영웅’ 익호를 그저 바라만 보지 않는다. 그의 제왕적 권력에 불만을 품고 호시탐탐 그의 뒤통수를 노린다. 익호 때문에 승승장구했던 소장도 어느 순간부터 그가 눈엣가시처럼 느껴진다. 뒤틀린 권력욕으로 가득 찬 수컷들의 전쟁이 팽팽하다. 나현 감독은 “교도소는 인간의 적나라하게 본성이 드러나는 곳”이라며 “개인의 욕구와 가치가 부딪히고 지배자와 피지배자가 생기고, 그 안에서 권력이 탄생한다. 그리고 그 권력에 저항하는 사람들도 생긴다”면서 교도소를 다양한 인간 군상이 존재하는 사회의 축소판으로 해석했다.

‘프리즌’은 남성들의 권력 다툼을 보여준다. 교도소라는 무대는 그 욕망을 가감 없이 드러내며 흥미를 유발한다. 다만 익호라는 인물을 범접하기 힘든 존재로 계속해서 이끌어온 만큼 결말 부분이 다소 허무거나, 길게 늘어지는 느낌은 지우지 못한다.

오는 23일 개봉. 러닝타임 125분. 청소년 관람불가.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샐러리맨·자영업자 연금저축 이중과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