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기업·중소기업 은행 대출 금리차 '0.55%p'…9년만에 최대

입력 2017-03-19 14:23:19 | 수정 2017-03-19 14:23:19
글자축소 글자확대
지난해 은행권 대출에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받는 금리의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금리인상과 함께 시장금리 상승이 예상되면서 중소기업의 자금 조달은 더 어려워질 전망이다.

19일 한국은행의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에 따르면 지난해 예금은행의 중소기업(자영업자 포함) 대출금리 평균은 연 3.69%(이하 신규취급액 기준)로 대기업 대출금리(3.14%)보다 0.55%포인트(p) 높았다.

이는 0.63%p 벌어졌던 2007년 이후 9년 만에 가장 큰 격차다.


앞서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대출금리 격차는 2012년 0.48%p에서 2013년 0.46%p로 떨어졌다가 2014년 0.50%p, 2015년 0.47%p를 각각 기록했다.

금리 격차가 확대된 것은 대기업 대출금리가 중소기업보다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했기 때문이다. 대기업 대출금리는 2015년 3.40%에서 지난해 3.14%로 0.26%p 떨어진 반면, 중소기업은 3.87%에서 3.69%로 0.18%p 내리는 데 그쳤다.

중소기업 대출금리가 항상 대기업보다 높았던 것은 아니다. 1990년대 후반에는 대기업 대출금리가 중소기업보다 높았다. 그러나 2002년부터 은행들은 신용위험이 커진 중소기업에 대해 대기업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