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인양 최종점검 완료, '시험 인양'은 보류…왜?

입력 2017-03-19 15:20:27 | 수정 2017-03-19 15:26: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월호 인양 최종점검 완료. 사진은 지난 2016년 세월호 2주기 추모식.기사 이미지 보기

세월호 인양 최종점검 완료. 사진은 지난 2016년 세월호 2주기 추모식.


세월호 인양 전 최종점검 작업이 모두 완료됐지만 시험인양은 보류했다.

1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진행된 세월호 인양 장비 등에 대한 사전 점검이 마무리 됐다.

세월호 인양에 관련된 66개 유압잭 및 와이어의 인장력, 중앙제어 장치 센서들에 대한 테스트와 보완작업 등 사전 점검이 끝났다.


세월호를 받쳐 들고 목포신항까지 운반할 반잠수식 선박은 지난 17일 오후부터 약 26m까지 잠수하는 데 문제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18일 저녁부터 진행된 와이어 장력 테스트 과정에서는 일부 와이어가 꼬이는 현상이 발생했다. 와이어와 스트랜드잭이 연결되는 '앵커'가 강한 장력에 의해 회전하는 현상이 나타났다.

인양단은 앵커가 회전하지 않도록 강한 철재로 된 꼬임 방지 장치를 설치한 후 19일 오후 다시 시험해 정상 작동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당초 인양단은 잭킹바지선의 유압을 실제로 작동시켜 세월호를 해저면에서 1∼2m 들어 올리는 시험인양을 시도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이날 오전 6시 기준 기상 예보에서 20∼21일 파고가 최대 1.7m까지 높아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시험인양을 보류했다.

해수부 세월호인양추진단 인양추진과 관계자는 “일단 유압잭에 연결된 와이어를 이완시켜 대기한 상태”라며 “해저 면에서 1∼2m 인양하는 시험인양 등 후속 일정에 대해 22일 이후의 기상여건을 보면서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상근 대변인은 “4월 초 소조기인 4~5일께 본인양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