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묘한 온도차'…틸러슨 "日은 가장 중요한 동맹, 韓은 중요 파트너"

입력 2017-03-19 16:46:43 | 수정 2017-03-19 16:46:43
글자축소 글자확대
동북아시아 3국을 순방 중인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동북아 지역에서 한국과 일본의 중요도를 언급하며 미묘한 온도차를 보였다. 일본은 '가장 중요한 동맹국'으로, 한국에 대해서는 '중요한 파트너'라고 표현한 것이다.

틸러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순방에 동행한 미국 인터넷언론 '인디펜던트저널리뷰(IJR)'와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 지역에서 미국의 가장 중요한 동맹국(our most important ally)"이라고 말했다.

일본을 중요 동맹국으로 꼽은 배경에 대해선 "경제 규모 때문에도 그렇고 안보·경제·안정 문제에 대한 관점에서도 그렇다"며 "새로운 것이 아니고 수십 년 동안 그래 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일본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 같은 관계는 우리 공동의 이해에 맞닿아 있다"며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은 분명 (한미일)삼자 관계에서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에 대해선 안보 분야에서 중요한 파트너라고 표현했다.

틸러슨 장관은 "한국은 동북아시아 안정과 관련해 마찬가지로 중요한 파트너(important partner)"라며 "우리 행정부가 초창기 한국과 관련해 주목한 것은 대부분 북한의 움직임에 대한 것이었다"고 언급했다.

틸러슨 장관은 일본, 한국, 중국 순으로 동북아 3국을 순방하면서 일본에서는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시간을 보냈고, 한국에서는 17∼18일 이틀간 머물렀다.

또 일본, 중국과 달리 한국에서만 장관 회담 후 만찬을 하지 않아 이를 둘러싼 경위를 두고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낙태죄 폐지 논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