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버지가 이상해' 정소민, 공감 100% 신입사원 회식 공개

입력 2017-03-20 07:57:54 | 수정 2017-03-20 07:57:54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아버지가 이상해' 배우 정소민의 생애 첫 회식이 포착됐다.

KBS 2TV 주말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연출 이재상/제작 iHQ)에서 긴 취준생활을 마친 끝에 인턴으로 입사한 정소민(변미영 역)의 장렬한 회식현장이 공개됐다.

극 중 변미영(정소민 분)은 31살의 늦은 나이에 취업에 성공했지만 기쁨도 잠시 회사에 학창시절 자신을 괴롭힌 김유주(이미도 분)가 다니는 것을 알고 입사를 포기할 생각까지 했다. 그러나 가족들이 기뻐하는 모습과 언니 변혜영(이유리 분)의 충고에 직장인으로서 열의를 불태우기로 결심했다.

18일 방송에선 김유주에게 온갖 무시를 당하는 등 그녀의 순탄치 않은 회사생활이 그려졌고 공개된 사진 또한 만만치 않은 회식현장을 예상케 하고 있다.

사진 속 변미영은 막내직원의 필수 코스인 고기 굽기를 시전하고 있다. 양손에 가위와 집게를 들고 고기를 자르며 한껏 열중하고 있어 무엇이든 열심히 하려는 자세가 느껴진다고. 또한 긴장한 표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는 모습에선 군기가 바짝 든 신입 사원의 태도가 엿보여 웃픈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