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檢, 지난 주말 최태원 SK 회장 고강도 조사…뇌물혐의 부인

입력 2017-03-20 08:07:41 | 수정 2017-03-20 08:07:41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뇌물 혐의를 검찰의 장시간 조사에서 줄곧 재단 출연금에 어떠한 대가 관계도 없으며 부정한 청탁 또한 한 적이 없다고 의혹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 측에 대한 뇌물공여 의혹과 관련해 검찰에 출석, 13시간 넘게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19일 오전 3시 30분께 조사실을 나와 미리 준비된 차를 타고 청사를 빠져나갔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전날 오후 2시께 최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박 전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61)씨가 주도적으로 설립한 미르·K스포츠재단에 111억원이라는 거액을 출연한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2015년 광복절 특별사면과, CJ헬로비전 인수·합병 등 여러 경영 현안에 박 전 대통령의 도움을 받는 대가로 자금 지원을 한 게 아닌지 캐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7월과 작년 2월 두 차례 면담에서 양측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모종의 교감이 있었는지, 2차 면담 직후 K스포츠재단의 80억원 추가 지원 요구가 어떤 배경에서 나왔는지 등도 핵심 조사 대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최 회장과 독대에서 "앞으로도 미르·K재단을 잘 부탁한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으로 파악하고 박 전 대통령이 뇌물을 사실상 강요한 것으로 볼 수 있는지를 면밀히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법원 판례는 공무원이 강요나 협박에 가까운 방식으로 요구를 해 상대방으로부터 금품을 받아도 이를 뇌물로 인정한다.

검찰이 이달 21일로 예정된 박 전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앞두고 최 회장을 전격적으로 소환해 조사한 것은 박 전 대통령의 뇌물 혐의를 더 촘촘하게 다지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최 회장의 진술 내용은 박 전 대통령 조사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 조사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뇌물 혐의를 입증하고자 삼성·SK·롯데 등과의 '대가성 자금 거래' 의혹을 중심으로 박 전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한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