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멜라니아-배런, 예정대로 6월 백악관 이사

입력 2017-03-20 08:18:38 | 수정 2017-03-20 09:06:21
글자축소 글자확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아들 배런이 오는 6월 예정대로 백악관으로 이사한다.

미국 연예매체 TMZ는 19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배런이 4학년을 마치는 대로 두 사람이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백악관으로 거처를 옮길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두 사람이 6월 이후에도 계속 트럼프타워에 머물 것이라는 일부 추측성 보도를 일축했다. 6월에 한 학년이 끝나면 분명히 백악관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배런이 다닐 워싱턴DC의 새 학교도 이미 정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 참모들도 숙소 단장을 포함해 이미 멜라니아 여사와 배런 맞이 준비를 끝냈다고 TMZ는 전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에도 이제 곧 11살이 되는 배런이 4학년을 마칠 때까지 뉴욕에 남겠다며 백악관에 들어가지 않았다.

배런이 현재 다니는 초등학교는 뉴욕 맨해튼 사립학교 '컬럼비아 그래머 앤드 프리패러터리 스쿨'(이하 컬럼비아 프렙)로, 등록금이 연간 4만 달러(약 4500만원)를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