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베 일본총리 지지율, 한달 새 10%포인트 급락해 56%

입력 2017-03-20 09:46:48 | 수정 2017-03-20 09:46:48
글자축소 글자확대
부인 아키에 여사의 비리 사학 연루 스캔들에 휘말린 아베 신조 일본총리의 지지율이 한달 새 10%포인트 급락했다. 20일 요미우리신문이 18~19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17~19일 조사 때에 비해 10%포인트나 낮아진 56%로 집계됐다.

이번 지지율 낙폭은 '아키에 스캔들' 이후 아베 총리의 지지율 하락을 보여준 최근 여론조사 결과 중 가장 크다. 이달 들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여론조사를 주관한 언론사에 따라 5~8%포인트 떨어졌다.

지난 2012년 12월 아베 내각이 출범한 이후 이 신문사의 조사 중 가장 컸다. 지지율 56% 역시 작년 9월 이후 요미우리가 실시한 내각 지지율 조사 중 가장 낮은 것이다.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지지하지 않는다"는 견해를 밝힌 사람의 비율은 9%포인트 늘어난 33%였다. 지지율 하락은 '지지하는 정당이 없다'는 무당파 사이에서 특히 컸다. 무당파의 아베 내각 지지율은 45%에서 33%까지 수직으로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