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근혜 소환 D-1 … "성실한 수사 협조와 검찰의 엄정수사로 진실 밝혀야"

입력 2017-03-20 10:08:03 | 수정 2017-03-20 10:0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둔 1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둔 16일 오후 서울 서초동 중앙지방검찰청에 포토라인이 설치되어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이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검찰은 20일 현재 질문지 작성을 끝내고 최종 점검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가 이제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서울중앙지검은 소환 준비에 바쁜 모습이다.

현재 청사 경호를 대폭 강화해 청사로 드나드는 모든 사람의 신분과 차량을 확인하고 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조사실로 향하게 될 길목인 청사 바로 앞엔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고, 방송 장비들도 줄지어 있는 상황이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내일 검찰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는 것은 이 자체가 국가적 불행"이라면서 "박전 대통령의 성실한 수사 협조와 검찰의 엄정 수사를 통해 반드시 진실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