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문재인 '전두환 표창' 논란에 "악의적 공격, 모욕적이다"

입력 2017-03-20 13:30:22 | 수정 2017-03-20 13:30:22
글자축소 글자확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0일 '전두환 표창' 발언과 관련한 정치적 공세에 대해 "평생을 민주화운동, 인권변호사로서 광주와 함께 살아온 저에게 좀 모욕적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가진 광주전남 지역 정책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어제 얘기하면서 전두환 장군이 반란군 우두머리라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렸는데, 지금 아무리 경선 때문에 경쟁하는 시기라 하더라도 그 발언을 악의적인 공격 거리로 삼은 것은 심하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방금 광주 어머니들이 농성하는 장소에서 그 말씀을 들으면서 5·18이 우리 광주에 너무 깊고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여서 손만 닿으면 고통이 느껴지는 아주 예민한 문제라는 점을 다시 한 번 절감했다"고 언급했다.


그는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저는 5·18 때 전두환 군부에 의해 구속됐던 사람이다. 그런데 아이로니컬하게 제가 군 복무 할 때 전두환씨가 제가 복무하던 공수여단장이었다"며 "저는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에 온몸을 바쳤고, 군 복무할 때는 충실히 복무했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문 전 대표는 전날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특전사 복무 때 사진을 보여주면서 "당시 제1공수여단장이 전두환 장군, (12·12 쿠데타 때) 반란군의 우두머리였는데 전두환 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토론이 끝나자 안희정 충남지사 측이 최초 문제를 제기한 데 이어 이재명 시장과 국민의당 등도 이에 가세했고 문 전 대표 측이 "국방의 의무를 성실히 수행했다는 점을 강조했는데 왜곡하고 있다"고 반박하면서 논란이 확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