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원라인' 감독 "진구, 스폰지 같은 배우"

입력 2017-03-20 17:09:45 | 수정 2017-03-20 17:33: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원라인' 진구 기사 이미지 보기

'원라인' 진구 "능구렁이 장과장, 절로 나왔다" (사진=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영화 '원라인'을 연출한 양경모 감독은 17일 주연배우 진구에 대해 "지시를 스폰지 처럼 흡수하는, 예전부터 함께 작업하고 싶었던 배우"라고 밝혔다.

양 감독은 이날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원라인' 언론시사회에 참석, "과거 진구가 학교에 와서 강의한 적이 있는데 인상깊게 기억하고 있다"고 과거 인연을 전하며 이같이 말했다.

'원라인'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세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인 2005년 은행을 대상으로 대출 사기를 벌이는 '작업 대출'을 벌이는 일당의 신종 범죄 사기단 이야기다.


진구는 은행을 대상으로 대출 사기를 벌이는 '작업 대출'계의 베테랑 사기꾼 '장 과장' 역을 맡았다. 장 과장은 사람들의 마음을 꿰뚫어 보는 능구렁이 같은 인물로 평범한 대학생 민재(임시완 분)을 범죄사기단에 끌어들인다.

양 감독은 "진구가 지금까지 드라마 '태양의 후예', 영화 '마더' 등에서 보여준 남자다운 모습과 정반대의 부드럽고 능글능글한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설명했다.

'원라인'은 영화 '변호인'에 출연한 임시완부터 '명량'의 진구, '암살'의 박병은, '베테랑' 이동휘, '국제시장' 김선영까지 1000만 영화에 출연한 배우들이 등장해 기대를 보았다. 15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아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