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고 정주영 회장 16주기…범현대가 모여

입력 2017-03-20 15:52:08 | 수정 2017-03-20 15:52: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고 아산(峨山)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저녁 범 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인다.

정 명예회장 제사는 2015년까지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에서 지내왔으나 작년부터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자택에서 지내기로 했다. 정 명예회장 부인인 고 변중석 여사의 제사도 2015년부터 청운동 대신 정몽구 회장의 자택에서 지내고 있다.

이날 저녁 7시께부터 시작되는 제사에는 범현대가 일가가 대거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정 명예회장의 아들 중 정몽구 회장과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과 며느리인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장손인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손자녀인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정지이 현대유앤아이 전무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주영 전 회장의 막내동생인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조카인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 정몽진 KCC 회장 등도 참석할 것으로 예상된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작년 8월16일 고 변중석 여사의 9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1일 오전 8시께 울산 본사에서 전체 임직원이 추모 묵념을 할 예정이다. 15주기 때와 같은 추모식이나 별도의 분향소 운영은 없다. 오는 21일 오후 7시30분부터 울산 현대예술관 대공연장에서 '정주영 창업자 16주기 추모음악회'가 열린다.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선영 참배는 21일 기일을 전후로 범현대가 가족들과 계열사 임직원들이 고인의 묘소를 찾아 개별적으로 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몽준 이사장과 아들 정기선 전무, 현대중공업 임원들은 지난 18일 선영 참배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