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랑스 30대 부부, 낡은 집 지하실 공사하다 '금은보화' 발견

입력 2017-03-21 06:57:43 | 수정 2017-03-21 06:57:43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랑스의 한 30대 부부가 4년 전 구입한 낡은 집의 지하실에서 '금은보화'를 발견했다.

20일 '데르니에 누벨 달자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프랑스 북서부 알자스 지역 술츠레뱅에 거주하는 한 부부가 2013년 사들인 농가의 지하실에서 최근 금화와 은화 등 등 총 3000여 개의 중세 주화들이 담긴 '보물단지'를 발견했다.

이 부부가 구입한 주택은 중세 시대인 1580년께 지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뜻밖의 금은보화는 퇴역군인인 남편 스테판 레미씨가 최근 지하실 개조를 위해 곡괭이로 집 지하의 포도주 저장고 바닥을 파다가 발견했다.

그는 급히 아내를 불러 영화에서나 본 것 같이 생긴 이 단지를 함께 열었고, 그 안에 2968개의 주화와 금화 17개가 들어있는 것을 보고 부부는 쾌재를 불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