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피고인' 뛰는 엄기준 위 나는 지성…시청률 27% 고공행진

입력 2017-03-21 07:38:53 | 수정 2017-03-21 09:06:53
글자축소 글자확대
'피고인' 지성기사 이미지 보기

'피고인' 지성



뛰는 엄기준 위에 나는 지성. '피고인' 지성이 엄기준을 체포, 법의 심판대에 세울 일만 남았다. 이날을 누구보다 기다렸을 지성의 외침은 안방 시청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 17회에서는 아내 연희(엄현경) 그리고 아들과 함께 해외로 도피하려고 했던 차민호(엄기준)가 박정우(지성)에게 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정우는 차민호에게 체포영장을 들이밀며 그의 죄명을 읊어나갔다.

차선호 살인, 제니퍼 리 살인, 이성규 살인교사 그리고 마지막 "윤지수 살인혐의"라고 외치는 박정우의 모습이 엔딩을 장식했다. 점점 눈시울이 붉어지다가 죽은 아내의 이름을 꺼내는 순간 터져 나오는 수많은 감정이 뒤섞인 지성의 눈물 한 방울은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만들며 깊은 전율을 선사했다. 통쾌하면서도 슬픈 외침이었다.

이 밖에도 지성은 이날 극 중 엄기준의 살인 증거를 확보하고 체포에 성공하는 과정에서 대한민국 최고의 검사다운 명석한 두뇌 플레이로 섹시한 매력을 폭발했다.

지성은 엄기준을 제대로 잡기 위해 오승훈(김석 역)부터 아내인 엄현경(나연희 역)까지 그의 주변 인물들을 포섭, 보다 치밀하고 완벽하게 '빅 픽처'를 그렸다. 계획한 작전대로 수사를 지휘해나갔고, 그 결과 사이다 엔딩을 선사했다. 특히 슈트를 입은 지성의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이 여심을 강하게 뒤흔들었다.

그렇게 원했던 '사이다' 결말로 향하고 있지만, 마냥 기쁘지만은 않다. 박정우를 연기하는 지성을 이제 볼 수 없다는 사실에 많은 시청자들이 아쉬움을 토로하고 있는 것. 과연 지성이 엄기준을 단죄하고 행복해질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21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일일 전국기준)에 따르면 지난 20일 방송된 '피고인'은 27.0%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이전 방송분이 기록한 25.4%보다 1.6%P 높은 수치이자 자체 최고 시청률에 해당된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