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늘 마감 삼성 공채...지방대 35% '열린채용' 유지되나

입력 2017-03-21 08:13:46 | 수정 2017-03-21 08:1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삼성그룹이 그룹 차원의 마지막 대졸 신입사원 공채 접수를 마감하는 21일, 그동안 그룹 차원에서 실천해왔던 '열린채용'의 지침이 그대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삼성은 2012년 하반기 3급 신입사원 공채부터 '열린채용'을 실천해왔다.

25∼27%였던 지방 대학생 채용 비율을 35%까지 늘리고 채용 인원의 5%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와 차상위 계층 대학생을 채용해 왔다. 같은 해 상반기에는 처음으로 고졸 공채를 시행했으며, 고졸 공채 선발규모의 15%는 취약계층에 할당했다.

상대적으로 소외된 취업 준비생에게 기회를 주도록 한 이 지침은 그룹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 주도했다.

그러나 지난달 28일 미전실이 해체되면서 소속 그룹 인사팀 역시 없어졌다.

이번 상반기 공채까지는 여전히 그룹 차원에서 행해지는 것이라고 볼 수 있지만, 이 같은 지침을 줄 주체가 사라진 상황에서 채용 인원이 적거나 인력 운용에 여유가 없는 계열사의 경우 이를 그대로 이어갈지는 불분명하다.

하지만 기업의 사회적 역할 이행 측면과 열린채용 자체의 순기능을 고려할 때 미전실 해체와 관계없이 계열사 중심의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하더라도 열린채용 원칙을 이어가는 것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1957년 민간기업 중 최초로 신입사원 공채제도를 시행하는 등 국내 기업의 채용제도 변화를 이끌어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