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노무현 때 값비싼 경험…대통령 예우 갖춰야 하는 이유"

입력 2017-03-21 11:41:54 | 수정 2017-03-21 11:41:5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기사 이미지 보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삼성동 자택을 나서고 있다. /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국민의당은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두한 데 대해 "철저하게 수사하고 신속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13가지 죄명으로 입건된 피의자 박근혜 씨에 대한 수사에 검찰은 조직의 명운을 걸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장 대변인은 "검찰은 굳은 의지를 가지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수사에 임해야 한다"면서 "예리하고 날카로운 질문을 통해 허위 주장을 봉쇄하되,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를 갖추고 망신주기식 수사나 수사내용 흘리기와 같은 반칙은 절대 피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이어 "우리 국민들에게는 8년 전 검찰 수사를 받던 또 한분의 전직대통령을 잃었던 가슴 아픈 기억이 트라우마로 남아있다. 당시 검찰은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커녕 수사정보까지 흘리며 망신주기 수사를 일삼았고, 신병처리 결정을 미루다가 전직 대통령 자살이라는 국가적 비극을 맞았다. 검찰은 그 값비싼 경험에서 배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철저한 수사와 신속한 결정으로 국가적 혼란이 불필요하게 길어지고, 또 다른 불행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수사를 지휘한 김기수 전 검찰총장은 20일 한국경제신문과 인터뷰를 통해 "박 전 대통령에게 최대한의 예의를 갖춰야 한다"고 밝혔다.

김 전 총장은 "전두환 노태우 전 대통령 조사 당시 검사들에게 '각하' '대통령님'이라는 호칭을 쓰도록 했다. 대화가 자연스러워야 검찰이 원하는 진술을 이끌어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소환에 응해 출석했으며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부터 서울중앙지검 1001호 조사실에서 박 전 대통령 조사를 시작했다.

조사는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 검사인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이 번갈아가며 맡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