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명 "안희정, 문재인 '전두환 표창' 말실수 비난할 자격 없다"

입력 2017-03-21 15:53:11 | 수정 2017-03-21 15:59:3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21일 "안희정 충남지사는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표창' 말실수에 대해 비난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광주 서구 화정동 학생독립운동기념관을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나 "문 후보의 안보관을 강조하다 생긴 해프닝같은 말실수로, 상처받은 사람이 있지만, 학살세력과 손을 잡고 권력을 나누겠다는 분이 비난할 자격은 없다"고 꼬집었다.


또 "그보다 수천배 큰 잘못은 학살세력과 함께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19일 민주당 대선주자 합동 토론회에서 문 전 대표는 특전사 복무 사진을 보여주며 "당시 전두환 제1공수여단장으로부터 표창을 받았다"고 언급해 당내 경쟁 후보들과 국민의당으로부터 맹공을 받았다.

문 전 대표는 "저는 5·18 때는 전두환 군부에 의해 구속됐다"며 "시민으로 있을 때는 민주화운동에 온몸을 바쳤고 군 복무할 때는 충실히 복무했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에 출석한 데 대해서도 "여전히 잘못을 인정하기 보다는 남을 탓하는 느낌"이라며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출국금지조치하고 구속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