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안희정 "문재인 '전두환 표창' 말실수일 뿐 … 네거티브 절제하자"

입력 2017-03-21 16:44:46 | 수정 2017-03-21 17:0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1일 "경선 캠페인이 네거티브로 흐르지 않도록 품격과 절제 있게 말하고 상대를 존중하자"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전 대표의 '전두환 장군 표창' 발언은 군 복무를 성실히 했다는 애국심을 강조한 끝에 나온 발언이었다"며 "5·18 광주 정신을 훼손하려고 한 발언이 아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나는 그가 하고자 했던 발언의 취지를 의심하지 않는다"며 "아름답고 품격 있는 경선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문 전 대표는 지난 TV토론 당시 사진 한 장으로 '내 인생의 한 장면'을 소개하는 순서에서 군복무중 모습을 꼽았다가 '전두환 장균 표창'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내가 고른 사진이 아니다'라는 취지로 해명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