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탄핵 위기' 벵거 "파리 생제르망 안 간다"

입력 2017-03-22 07:49:38 | 수정 2017-03-22 07:49: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아르센 벵거 감독. 아스날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아르센 벵거 감독. 아스날 홈페이지


팬들로부터 퇴진 압박을 받고 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아르센 벵거 감독이 최근 불거진 파리 생제르망 감독 부임설을 부인했다.

벵거 감독은 22일(한국시간) 비인 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파리 생제르망으로 간다는 것을 잘못된 소문"이라며 "이런 게 바로 가짜뉴스"라고 밝혔다.

앞서 더선은 "벵거 감독이 파리 생제르망으로부터 2년 계약을 제안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파리 생제르망 구단주는 벵거 감독이 우나이 에메리 감독보다 팀을 잘 이끌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벵거 감독은 이를 '가짜뉴스'라고 반박하며 "얼마 전 1군 코치가 팀을 떠났다는 뉴스 또한 잘못된 사실"이라고 말했다.

벵거 감독은 최근 아스날의 부진한 성적에 팬들로부터 거센 퇴진 요구에 시달리고 있지만 아직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는 지난 19일 웨스트 브로미치에 1 대 3으로 완패한 직후 "앞으로 내가 어떤 결단을 내려야 하는지 알고 있다"면서 "멀지 않은 시기에 모두 알게 될 것"이라고 언급해 묘한 여운을 남긴 바 있다.

한경닷컴 스포츠연예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