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별시민' 최민식 "현장서 짜릿함 느껴…행복했다"

입력 2017-03-22 11:50:27 | 수정 2017-03-22 12:47:27
글자축소 글자확대
'특별시민' 최민식 기사 이미지 보기

'특별시민' 최민식 "현장서 짜릿함 느껴…행복했다"(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영화 '특별시민' 현장서 짜릿함을 느꼈습니다. 100여 명 가까운 제작진이 일사분란하게 움직이는 현장 한 가운데서 행복했습니다."

배우 최민식은 22일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특별시민' 제작발표회에 참석, "영화의 흥망성쇠를 떠나 촬영 현장에서 100여 명 가까이가 맡은 바 임무를 부여 받고 움직이는 모습을 보며 행복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제작진의 질서정연한 움직임, 열정을 보며 '동료들과 함께 작업하는 행복하는 순간이구나'라고 느꼈다"며 "과거에는 '몸이 힘들다', '왜 안풀릴까' 등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데 이제는 배우로서 '사람들과 목표를 위해 동참, 땀을 흘리고 있구나'란 느낌이 숭고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회를 거듭할 수록 더 치열하게 부딫치고 나눠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것만이 정답이구나'러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최민식은 '특별시민'에서 헌정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에 도전하는 변종구 역을 맡았다. 변종구는 차기 대선을 노리며 서울시장 선거를 위한 캠프에 선거 공작 전문가인 심혁수(곽도원)와 청년 광고 전문가 박경(심은경)을 영입한다.

변종구에 도전하는 상대 후보 양진주 역을 라미란이 맡았다. 양진주는 선거 전문가 임민선(류혜영 분), 아들 스티브(이기홍 분)와 함께 공세를 벌인다.

'특별시민'은 '모비딕', '여기가 끝이다'를 연출한 박인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최민식을 비롯해 곽도원, 심은경, 문소리, 라미란, 류혜영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음달 26일 개봉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