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인양, 부모의 마음으로 해주세요"

입력 2017-03-22 09:38:49 | 수정 2017-03-22 09:38:49
글자축소 글자확대
세월호 분향소.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세월호 분향소. 한경DB


세월호 시험인양이 시도되는 22일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이 인양 성공을 기원하는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날 가족들은 전남 진도 팽목항에 모여 발표한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부모의 마음으로 세월호를 인양해 달라"며 "역사와 자라나는 아이들 앞에 부끄럽지 않도록 부디 함께해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내 가족이 세월호 속에 있다는 상상만으로도 아프고 끔찍하겠지만 세월호 인양은 미수습자 수습과 진실을 밝히는 증거물"이라면서 "생존자가 아픔 없이 살아가는 길이라고도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도 가족을 찾아 집에 가고 싶다"면서 "그 바닷속에서 마지막에 불렀을 이름은 아마도 사랑하는 가족의 이름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바닷속에서 목포신항으로 올라오고 가족을 찾을 때 인양이라 할 수 있다"면서 "작업자들의 안전과 공정이 순조롭게 이뤄져 인양이 꼭 성공할 수 있도록 모든 기도와 간절함을 보내준다면 인양은 반드시 성공할 수 있을 것"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파리바게뜨에 5378명 직접 고용 명령,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