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일호 "중기는 4차 산업혁명 주역…혁신 환경 조성"

입력 2017-03-22 10:59:08 | 수정 2017-03-22 10:59:0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2일 "우리 경제 기초 체력인 중소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혁신을 주도해 나가도록 기반을 조성하는 데 정부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연 중소기업인 간담회에서 "중소기업이 4차 산업혁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혁신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부총리는 전기차 회사 테슬라와 차량 공유 업체 우버를 예로 들며 "4차 산업혁명은 혁신 의지와 아이디어를 가진 국내 중소기업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기존의 '씨 뿌리기 식' 중소기업 지원에서 탈피해 성과창출 중심의 '집중 육성'으로 정책 방향을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아이디어와 기술력이 있는 기업이 소기업이나 중소기업에서 중견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성장 희망사다리'를 놓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우수 인재의 창업을 유도하고 성장 잠재력이 높은 창업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그 서비스와 공급자를 직접 선택할 수 있는 1778억원 상당의 '바우처 방식'을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시장·수요자 중심으로 지원을 개편하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수출 쏠림 현상을 막기 위해 대상 국가와 품목 등의 다변화를 돕겠다고 유 부총리는 말했다.

유 부총리는 또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를 위해 적합업종제도 개선, 대형유통점 상생협력 강화 등으로 영업권을 보호하겠다"며 "재기 기업인의 재창업이 활발해지도록 법·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다.

4차 산업과 관련해서는 "제조업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도입하고 고도화할 수 있도록 유도하겠다"며 "중소기업 연구·개발(R&D) 투자를 늘려 개방형 R&D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성택 회장을 비롯한 중기중앙회와 중소기업 단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해 애로 사항을 전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