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특별시민' 라미란 "양진주라면 최민식에 도전 안 해"

입력 2017-03-22 11:31:25 | 수정 2017-03-22 12:49: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특별시민' 라미란 기사 이미지 보기

'특별시민' 라미란 "내가 양진주라면 최민식에 도전 안 해(사진=최혁 한경닷컴 기자)


배우 라미란은 22일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특별시민' 제작발표회에 참석, 실제 캐릭터가 된다면 취했을 행동에 대한 질문에 "내가 양진주라면 최민식에 도전 안 했을 듯 하다"고 말했다.

그는 본인이 권력욕 등이 크지 않은 인물이란 점에서 이같은 대답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특별시민'의 정치인 연기가 흥미진진한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연기하면서 (대중들이) 반응을 해주고 연호하고 내 이름을 불러주고 하는 것이 욕심이 생겼다"며 "마치 진실인 것 마냥 해야겠다는 사명감도 생기더라, 재미있는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래서 욕심이 생기고 더 많은 권력을 가지려고 하나보다'고 생각했다"며 "연예인이 인기가 많아지는 것과 비슷했고, 전쟁하는 게임 같기도 했다"고 말했다.

'특별시민'은 '모비딕', '여기가 끝이다'를 연출한 박인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차기 대선을 염두에 두고 서울 시장 3선에 도전하는 변종구(최민식 분)의 이야기다. 변종구는 선거 공작 전문가인 심혁수(곽도원), 청년 광고 전문가 박경(심은경)을 영입해 선거전을 벌인다. 라미란은 변종구에 도전하는 상대 후보 양진주 역을 맡았다.

최민식을 비롯해 곽도원, 심은경, 문소리, 라미란, 류혜영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음달 26일 개봉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