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文, '놈현·문죄인 비방글' 신연희 강남구청장 고발

입력 2017-03-22 11:44:50 | 수정 2017-03-22 11:44:5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연희 구청장. 사진 강남구기사 이미지 보기

신연희 구청장. 사진 강남구

신연희 "비방 의도 없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이 신연희 서울강남구청장을 공직선거밥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신연희 구청장이 카카오톡 단체채팅방을 통해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 전 대표 비방글을 올린 데 따른 것이다.

22일 문 전 대표 캠프 권혁기 부대변인은 "신연희 구청장이 공직자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저버렸다"면서 "근거 없는 유언비어 작성자와 유포자를 반드시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밝혔다.


신연희 구청장은 전날 '문재인을 지지하면 대한민국이 망하고 문재인은 공산주의자다'라는 글과 '놈현·문죄인의 엄청난 비자금'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카카오톡 채팅방에 올렸다.

신연희 구청장은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특정인을 비방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해명했따.

강남구는 해명자료를 통해 "신연희 구청장이 매일 수많은 단체로부터 카톡 메시지를 수백개씩 받다 보니 미처 읽어보지도 못하고 받은 그대로 무심코 전달하는 경우도 있다"면서 "이번 건도 상대방의 글을 보고 이다는 뜻에서 부지불식간에 전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남구는 "신연희 구청장이 특정인을 비방하거나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키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면서 "이와 관련해 강남구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조사에 성실히 임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