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드 논란 속 한중 축구경기…관중 3만에 공안 1만명 배치

입력 2017-03-22 15:39:06 | 수정 2017-03-22 15:39:06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사드 논란'으로 한국과 중국 간 긴장감이 높아진 가운데 열리는 양국의 축구 경기에 관중 3명당 공안 1명이 배치된다.

한국과 중국은 23일 중국 창사의 허룽스타디움에서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6차전 맞대결을 벌인다.

대한축구협회는 22일 "허룽스타디움은 4만석 규모이지만 중국 당국이 안전 우려 때문에 80%인 3만1000명만 채울 수 있게 했다"며 "입장권은 매진된 상태"라고 밝혔다.

중국 당국은 대신 공안 1만 명을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로 했다. 또 한국 원정 응원단을 위해 별도 좌석 250석을 구분했으며 공안이 원정 응원단 주위에서 경계를 설 예정이다.

이번 경기에선 홈팀인 중국이 빨간색, 원정팀인 한국이 흰색 유니폼을 입고 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