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침몰 3년 만에 수면 위로 모습 드러내 … 세월호 표면 녹이 슨 모습

입력 2017-03-23 06:30:16 | 수정 2017-03-23 06:33:02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세월호가 침몰 3년 만에 처음으로 수면 위로 희미하게 모습을 드러냈다. 세월호 표면은 녹이 슨 듯 철판 곳곳이 노란 빛깔을 나타냈다.

사고해역과 1마일(1.6km) 떨어진 배 위에서 인양 작업을 지켜보던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들은 23일 새벽 TV 화면을 통해 세월호의 모습을 보고는 울음을 터뜨렸다. 가족들은 이르면 이날 오전 4시께 세월호가 수면 위로 부상할 것이라는 해수부 발표를 접한 뒤 배 안에서 뜬눈으로 밤을 지새웧다. 가족들은 대부분 갑판에 나가지 않고 인양 관련 뉴스에 귀를 기울였다.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거리기에 해가 뜰 때까지 배 안에서 차분하게 기다리려고 했지만, 일부 가족들은 초조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몇 차례고 갑판에 나가 망원 카메라 렌즈로 인양 현장을 들여다보기도 했다.

이날 오전 4시께 선체가 물 위로 부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을 때만 해도 가족들은 육안이나 카메라로 확인할 수 없어 그저 인양이 무사히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 안도해야 했다. 오전 5시 37분께 해양수산부가 작업 바지 위에서 촬영한 세월호 선체 윗부분 사진이 TV 화면을 통해 나오자 약속이나 한 듯 말없이 TV를 바라봤다.

배 안에는 정적 사이사이로 한숨이 터져 나왔고 이내 울음소리가 울려 퍼졌다. 단원고 조은화 양 어머니 이금희 씨와 허다윤 양 어머니 박은미 씨는 복받쳐 오르는 감정을 감추지 못하고 한참을 목놓아 울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