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런던 테러에 황교안 권한대행 긴급지시…"테러위험지역서 국민 안전 확보"

입력 2017-03-23 08:52:14 | 수정 2017-03-23 08:52:14
글자축소 글자확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영국 런던 테러로 한국인이 다친 것과 관련해 국민 안전을 확보하라고 당부했다.

황 권한대행은 "외교부는 영국 현지 공관을 중심으로 영국 당국과 긴밀히 협력해 부상자들의 보호와 치료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신속하게 취하라"고 23일 지시했다.

이어 "대테러센터를 중심으로 외교부 등 관계 기관이 협력해 테러위험 지역 여행객 등 우리 국민의 안전이 확보될 수 있도록 안전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앞서 2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의사당 밖에서 테러가 발생해 박모(67·여) 씨 등 한국인 관광객 5명이 다쳤다.

특히, 중상을 입은 박 씨는 세인트메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런던경찰청은 이번 테러로 지금까지 모두 5명이 숨졌고 최소 4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소액 장기연체자의 채무 탕감,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통화 녹음 알림'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8·2 부동산 대책' 이후 시장 전망은?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