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홍준표 "3년 만에 떠오른 세월호, 정치적 목적 활용해선 안돼"

입력 2017-03-23 10:33:42 | 수정 2017-03-23 10:37:19
글자축소 글자확대
홍준표 경남지사기사 이미지 보기

홍준표 경남지사



대선출마를 선언한 홍준표 경남지사는 "다시는 이런 불행한 사건이 일어나야 한다"면서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홍 지사는 23일 3년만에 떠오른 세월호에 대해 "인양되는 세월호 선체를 보면서 3년전 가슴아픈 해난사고로 인해 희생을 당한 학생들과 세월호 승객을 가슴깊이 추모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지사는 이어 "다시는 이런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나지않도록 만전에 만전을 기울이도록 하겠다"면서 "이제 더이상 세월호 사건이 특정집단의 정치적목적에 활용되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홍 지사는 지난 18일 대구 서문시장에서 대선출마를 선언한 바 있으며 김관용 경상북도지사, 김진태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과 한국당 본경선 레이스를 치르고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23일 오전 10시 현재 높이 22m인 세월호 선체를 해저면에서 24.4m까지 인양했다고 밝혔다. 세월호를 수면 위 13m까지 끌어올리는 작업은 당초 예상보다 늦어진 오후 늦게 또는 저녁에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