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임시완 "'원라인'서 연기 방식 바꿔…즐기는 배우 되고 싶다"

입력 2017-03-23 10:33:38 | 수정 2017-03-23 11:50:08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원라인'에서 민재 역을 맡은 배우 임시완이 23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NEW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원라인'에서 민재 역을 맡은 배우 임시완이 23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진행했다.(사진=NEW 제공)


"아직은 도전해야 하는 시기라고 생각해 영화 '원라인'에서 연기 방식을 바꿨습니다. 사전에 (캐릭터를) 완성하는 방식을 바꿔 (그림에 비유하면) 스케치만 그려 현장에서 (배역을) 완성했습니다."

23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임시완은 오는 29일 개봉하는 영화 '원라인'과 관련, "더 시도하면서 실패하더라고 발전을 꾀하는 게 지금 소명인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시완은 빈틈없이 준비해야만 성이 차는 본인의 성격 때문에 연기생활에서 암암리에 부담이 컸다고 토로했다.

그는 "드라마 '미생' 때 까지만 해도 연기란 작업이 즐겁지만은 않았다"며 "결과물과 별도로 과정은 스트레스의 연속이었다"고 말했다.

결과물이 좋게 나오고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이 잘했다고 얘기할 때 희열을 느꼈지만 쉽지 않은 작업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어느 순간 오랫동안 연기를 하지 못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어떻게 해야 즐기면서 연기를 할 수 있을까란 고민 끝에 연기 방식을 바꾸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사전에 대본을 보며 연구하는 비중을 줄여 도전을 꾀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그림으로 비유하면 최대한 색칠하고 구체적으로 상상해 빈틈없이 준비해 연기하는 편이었다"며 "처음으로 스케치만 해 가는 느낌으로 준비를 했다, 또 다른 시도를 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배역에 맞는 성격이나 특징을 체화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그는 임시완은 "배역이 잘하는 점을 몸에 익히는 게 맞다는 가치관은 달라진 게 없다"며 "'원라인'에서도 평소보다 밝게 생활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임시완은 범죄오락물 '원라인'에서 평범한 대학생이었으나 사기꾼 장 과장(진구 분)을 만나 사기계의 샛별로 거듭나는 민재 역을 맡았다.

민재는 순수한 외모와 달리 잇속이 밝아 원하는 것을 잘 얻어내는 인물이다. 2012년 드라마 '적도의 남자'에서 신분상승 욕구가 강한 이장일의 아역을 맡은 뒤에 임시완이 오랜만에 맡은 선하지 않은 인물이다.

'원라인'은 아날로그에서 디지털 세대로 넘어가는 과도기인 2005년 은행을 대상으로 대출 사기를 벌이는 '작업 대출'을 벌이는 일당의 신종 범죄 사기단 이야기다. 오는 29일 개봉.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