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세월호 미수습자 가족, 인양현장서 "선체조사위원회 참여 권리 달라" 애원

입력 2017-03-23 11:13:03 | 수정 2017-03-23 11:51:19
글자축소 글자확대
3년만에 모습 드러낸 세월호 (MBC 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3년만에 모습 드러낸 세월호 (MBC 화면)



맹골수도 수심 44m 아래 가라앉아 있던 세월호가 침몰한 지 1073일 만에 수면위로 다시 떠올랐다.

세월호 미수습자 9명의 가족은 23일 오전 11시 현장에서 입장을 밝혀 "인양전에는 하루라도 빨리 올라오길 바랬는데 올라오는 모습을 보니 너무도 참담해 시간이 더 걸리더라도 온전하게 인양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 이미지 보기


또 다른 가족은 "배가 올라오는 모습에 망연자실했다. 저런 배 안에 아이가 있었다는데 억장이 무너졌다. 저희를 위해 기도해주신 국민들에게 감사하다. 인양이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배가 올라온 것은 아니다. 목포신항에 올라가고 9명을 찾을때까지 국민여러분이 기도해주길 바란다. 미수습자 엄마로서 유가족이 되길 바라는 상황이다"라면서 "소수 입장을 배려해주는 상황을 만들어달라. 295명의 희생자 가족과 똑같이 우리도 가족을 찾아 유가족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 가족을 찾아 집에 돌아가는 것이 미수습자의 간절한 소원이다. 생존자, 유가족, 미수습자 입장이 다르므로 미수습자 대표도 선체조사위원회에 들어가 말할 수 있는 권리를 주도록 해달라"고 애원했다.

국회 5명 희생자 3명으로 구성된 조사위원회 구성이 세월호법에 정해져 있어 협의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