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판, 다음달 5일 '본격 시작'

입력 2017-03-23 11:40:15 | 수정 2017-03-23 11:40:15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선 실세' 최순실씨 측에 수백억원대 뇌물을 주거나 약속한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삼성 임원들의 재판이 다음달 초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23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진동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부회장 등 삼성 임원들에 대한 2차 공판준비기일에서 재판부는 "4월 초부터 공판기일을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더는 준비기일 없이 곧바로 재판에 들어갈 계획이었으나, 이 부회장 측의 요청으로 오는 31일 한 차례 더 공판준비기일을 갖기로 했다.

첫 공판은 내달 5일이나 6일께 열린다. 앞으로 일주일에 2∼3차례 집중적으로 심리가 진행될 예정이다.

재판부는 공판 일정과 관련해 "다른 사건 진행경과와 법정 사정 문제가 있어 4월 첫째 주부터 공판기일이 시작되면 수·목·금 정도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에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진행 중인 재판 일정을 고려해 수요일은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재판부는 "특검에서 다른 재판의 진행 상황이나 (앞으로 채택될 증인의) 출석 여부를 정리해주면 조절해보겠다"고 제시했다.

이 부회장 측은 안종범 전 정책조정수석의 업무 수첩, 문자메시지, 이메일에 대해 증거능력을 다툴 필요가 있다며 전체 내용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가상화폐 거래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평창올림픽 러시아 출전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